로고

계양구, 관광콘텐츠 개발?원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

- 윤환 계양구청장, 자연, 관광, 도시재생 분야 등 활성화 위해 우수사례 선진지 견학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7/02 [15:02]

계양구, 관광콘텐츠 개발?원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

- 윤환 계양구청장, 자연, 관광, 도시재생 분야 등 활성화 위해 우수사례 선진지 견학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07/02 [15:02]

▲ 계양구가 계양 고유의 관광콘텐츠 개발과 원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곡성, 순천, 부산을 각각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30일 출발해 1박 3일의 일정으로 간부 공무원과 14개 부서 관련 부서 공무원 등 30여 명이 함께했다(사진제공=계양구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시 계양구(구청장 윤환)가 계양 고유의 관광콘텐츠 개발과 원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곡성, 순천, 부산을 각각 방문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30일 출발해 13일의 일정으로 간부 공무원과 14개 부서 관련 부서 공무원 등 30여 명이 함께했다.

윤환 구청장은 평소 줄곧 직원들에게도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여러 상황을 현장에서 보고, 느껴야 한다고 말해왔다. 계양구는 자연, 관광, 도시재생 등 분야에서 국내 우수 선진 사례를 살펴보고 벤치마킹을 통해 계양구에 접목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일정을 추진했다.

방문단은 첫 일정으로 곡성에 도착해 곡성의 대표 관광 축제로 자리 잡은 섬진강 기차마을 장미공원을 방문했다. 1004종의 세계장미와 5, 6월에 열리는 장미축제 현장을 둘러보고, 계양산 장미원을 비롯한 계양의 관광자원에 도입할 수 있는 시설과 프로그램을 확인하며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생태 정원을 통해 도시 발전을 이뤄낸 모범사례를 확인하기 위해 순천을 찾아 현재 진행 중인 ‘2023 순천만 국제정원 박람회와 국가정원인 순천만 습지를 방문했다. 방문단은 박람회 조직위원회의 브리핑과 국가정원해설사의 안내를 통해 순천만국가정원의 가치와 의미를 이해하고, 국가정원의 과거에서 현재까지의 변천 과정과 12개 국가가 참여한 세계정원을 꼼꼼히 둘러보며 지속 가능한 녹색관광도시 계양의 미래를 구상했다.

이튿날 부산으로 이동한 방문단은 초량 이바구 마을을 방문해 초량이바구길, 초량시장, 초량 생태하천을 순서대로 둘러보았다.

초량 이바구 마을은 복개천, 재래시장, 역사가 깃든 동넷길의 형성이 계양구의 원도심과 유사한 지역으로, 이바구길을 중심으로 지역주민들과 연계 조성한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 사례로 꼽힌다. 새로운 환경을 조성하기보다는 현재의 원도심이 품고 있는 자원을 보존하고 활용하면서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통해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을 보여준 사례이다.

윤환 구청장은 초량 이바구 마을의 성공사례와 같이 원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계양구의 역사적 명소와 전통시장, 복개천의 생태환경 등으로 접목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다면 계양구도 또 하나의 명품도시 성공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방문단은 부산의 대표적 볼거리인 부산해운대 고운바다길 분수와 광안리 M드론라이트쇼를 현장을 방문해 경인아라뱃길 수변지 등 계양구 관광인프라 확대와 관광 . 축제 콘텐츠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보며 모든 일정을 마쳤다.

윤환 구청장은 우리 직원들이 다양한 현장을 통해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느끼고 돌아가 계양구의 미래를 위해 실제 행정에 적용하고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변화된 도시, 발전한 계양구의 미래를 구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각자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내외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NFT 뉴스 많이 본 기사